기사 메일전송
기사수정

 【오산인터넷뉴스】오산시와 오산시자율방재단, 51사단 등은 10일 오색시장 일원에서 코로나19 지역확산을 막기 위해 민·관·군이 합동하여 시 전역에 전방위 방역을 실시하며 총력 대응에 나섰다. 


 

이날 궂은 날씨에도 공무원, 오산시자율방재단, 주민자치위원회, 새마을지도자 협의회, 51사단 군장병 등 100여명은 합동으로 오색시장과 일원 공중화장실을 집중 방역했다.


시는 시민단체와 유관기관, 그리고 51사단과 민·관·군 합동체계를 계속 유지해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시 전역에 소독방역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.


오산시는 지난달 29일 2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후 추가 확진자는 발생되고 있지 않지만, 코로나19 대응에 더욱 철저를 기하고자 300세대이상 아파트, 금융기관, 복지시설, 어린이집, 유치원 등에 집중적으로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.


또한 숙박시설, 미용실 등 다중이용시설과 버스와 택시 업체에 손소독제를 지원해 비치했으며, 코로나19 예방수칙 홍보물 배부 등 시민 스스로 개인위생을 지키도록 홍보하고 있다. 


오산시 관계자는 “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인적·물적 자원을 활용할 것”이라며,“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해 소독방역에 필요한 물품도 시민들에게 최대한 공급할 계획이다”고 밝혔다. 






0
기사수정
  • 기사등록 2020-03-10 12:04:11
나도 한마디
※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,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. 0/1000
최근 많이 본 기사더보기
뉴스제보
모바일 버전 바로가기
오산중고3130 척사대회
하루 동안 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